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03일 11시 30분 KST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희화화' 자막 논란에 '런닝맨' 측이 밝힌 입장

시청자들의 비판과 지적이 이어졌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이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을 연상시키는 자막을 사용해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은 가운데, ‘런닝맨’ 측이 입장을 밝혔다.

2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런닝맨 굿즈 제작 레이스‘가 그려졌다. 제작진은 ‘런닝구 팬미팅’을 위한 티셔츠 굿즈를 제작하라고 했고, 출연진들은 주사위를 굴려 나온 숫자대로 미션비를 받게 됐다. 출연진들은 주사위에서 높은 숫자가 나오도록 애썼으나, 연달아 나온 것은 1이었다. 이때 전소민이 기침을 하자, 문제가 된 자막이 나왔다.

SBS

이 자막은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에서 나온 말인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를 떠올리게 한다. 1987년 1월, 서울대학교 학생이던 박종철이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경찰의 물고문과 전기고문을 견디지 못하고 사망하는 일이 있었다. 당시 경찰은 가혹 행위가 없었다며 ‘책상을 탁 하고 치자 억 하는 소리를 내며 죽었다’고 설명했으나, 결국 진상이 폭로돼 1987년 6월 민주 항쟁의 도화선이 됐다.

시청자들은 현대사의 비극을 담은 표현을 예능적 재미를 위해 사용했다는 것에 분노를 표했다. 한 트위터리안은 ”저걸 유머로 소비하는 건 진짜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으며, 또 다른 유저는 ”독재 정치의 폭력에 죽은 무고한 사람의 목숨을 그렇게 가볍게 쓸 생각을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런닝맨’ 측도 입장을 밝혔다.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런닝맨’ 관계자는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다룬 것처럼, ‘런닝맨’ 역시 당시 녹화 상황에 대한 풍자의 의미로 썼을 뿐 관련 사건에 대한 어떤 의도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불편하셨을 분들이 있다면 앞으로 더 주의해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