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03일 10시 07분 KST

879억원짜리 구미 새마을공원의 하루평균 관람객은 174명이다

지난해 11월에 개관했다

한겨레
새마을운동 테마공원 전시관이 지난해 11월1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문을 열었다.

879억원을 들여 만든 경북 구미시 새마을운동 테마공원의 하루 평균 관람객이 174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50억원을 들여 콘텐츠를 보강하겠다고 나섰지만, 콘텐츠가 아니라 새마을공원 활용 방안을 근본적으로 고민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일 경북도와 구미시 설명을 종합하면, 새마을공원이 문을 연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4월까지 6개월 동안 관람객은 모두 3만1500명이었다. 181일 동안 하루 평균 관람객이 174명밖에 되지 않는 것이다. 이마저도 시간이 지나며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구미시는 새마을공원 전시관에 무인계수기를 설치해 관람객 숫자를 집계하는 중이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각각 25억원씩 모두 50억원을 들여 새마을공원 콘텐츠를 다시 꾸밀 계획을 세우고 있다. 경북도는 2019년도 본예산, 구미시는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에 관련 돈을 편성했다. 경북도는 5500만원을 들여 실시설계용역을 하고 있다. 실시설계용역이 끝나면 기본계획수립용역을 거쳐 콘텐츠 보강 공사가 시작된다. 경북도 관계자는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이야기가 계속 나와서 이를 보강하려고 하는데, 아직 구체적으로 나온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2013~2018년 김관용 전 경북도지사와 남유진 전 구미시장은 2013~2018년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옆 24만7350㎡ 터에 새마을공원을 만들었다. 새마을공원의 전시관 등 건물 면적은 2만8414㎡이다. 전시관은 주로 1960~1970년대 사진과 설명 자료로 꾸며져 있다. 실제 전시관 안에는 ‘덮어 놓고 낳다 보면 거지꼴을 못 면한다’, ‘반공, 때려잡자 공산당 신고하자 고정간첩’ 등이 적힌 벽보들이 붙어있다. 또 국민 체조 영상이 상영된다.

새마을공원의 실패는 일찌감치 예상됐다. 박 전 대통령 생가 주변에는 ’박정희 대통령 민족중흥관‘, ’박정희 대통령 동상‘, ’박정희 대통령 생가 공원‘ 등 비슷한 성격의 시설이 이미 많다. ‘박정희 대통령 역사자료관’도 지어지고 있다. 올해 새마을공원 운영비는 경북도 8억원, 구미시 8억원 등 16억원에 이른다.

새마을공원이 개관 직후부터 콘텐츠 보강 공사를 해야 할 처지에 놓이자, 활용 방안을 근본적으로 고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난이 구미시의원은 “새마을공원은 규모가 크고 접근성도 좋지만, 단순히 옛날 벽보나 사진 같은 것만 붙여놔 찾는 사람이 매우 적다. 어린이도서관, 직업체험관, 안전체험관, 놀이터, 문화공연장 등 시대 흐름에 맞는 다양한 활용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