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6월 01일 17시 16분 KST

민주당이 단독으로라도 6월 국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어쨌든 6월에는 국회가 일을 할 것 같다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으로 국회가 열리지 않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6월에는 단독으로라도 국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1일, ”빈손 국회가 된 지 벌써 두달이 다 돼간다.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의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미세먼지 및 산불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탄력근로제 확대를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 유치원 3법 등 민생법안 처리를 더는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은 6월 국회 정상화를 위해 자유한국당과 인내를 갖고 협의를 해나가겠지만, 자유한국당이 끝까지 동참하지 않는다면 여야4당 또는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라도 6월 국회를 소집하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민주평화당도 민주당과 입장을 같이하고 있는 모양새다. 장정숙 평화당 원내대변인은 ”국회가 정상화되지 않아 국민들의 원성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지 않는다면 다른 정당들만 참여해서라도 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