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01일 10시 32분 KST

미국 버지니아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최소 11명이 숨졌다

미국 동부 버지니아주(州) 버지니아비치 공공시설 단지에서 31일(현지시간) 오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1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

 

ASSOCIATED PRESS

 

제임스 세베라 버지니아비치 경찰서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총격범은 오랫동안 공공기관 직원으로 일했던 인물로 경찰관들과 총격전을 벌인 끝에 사망했다”고 밝혔다. 총격범의 신원과 범행 동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4시 직후에 발생했으며, 이때 범인은 시청 가까이 있는 공공시설 단지 내 2번 건물 안에 진입한 뒤 즉시 무차별적으로 총격을 가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 1명도 총에 맞았으니 방탄조끼를 입고 있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상자 6명 가운데 5명은 센타라 버지니아 비치 종합병원으로 이송됐으며 1명은 헬기를 통해 센타라 프린세스 앤 병원으로 이송됐다가 센타라 노퍽 종합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상자들의 신원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ASSOCIATED PRESS

 

체사피크만 어귀에 있는 대서양 연안의 휴양지 버지니아비치는 대략 45만명의 주민이 살고 있으며, 버지니아주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로 손꼽힌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