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5월 31일 15시 52분 KST

'신림동 강간 미수' 영상 속 남성이 취재진에게 반복한 말 (영상)

구속 여부는 오늘(31일)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A씨 

이른바 ‘신림동 강간미수 영상’ 속 30세 남성 A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오늘(31일) 오후 법원에 출석했다.

A씨는 1시 30분께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으며, 검은색 마스크와 남색 모자로 얼굴을 가린 상태였다.

A씨는 ”왜 집에 침입하려 했습니까?” ”성범죄 의도가 있었습니까?” ”술 취해서 기억 안 난다고 했는데 마지막 기억이 언제입니까?” 등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는 답변만을 반복해서 내놓았다.

서울중앙지법은 3시 주거침입 강간미수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열었으며, 구속 여부는 오늘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A씨의 영장심사 출석 모습을 담은 영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