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30일 13시 30분 KST

나경원은 기밀 유출 강효상을 "내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아주 단호하다

한미정상회담 통화내용 유출과 관련해 외교부가 강효상 의원 형사고발을 결정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이에 강력반발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대표는 29일, ”(강효상 고발은) 야당에 대한 재갈 물리기이자 정치 탄압”이라며 ”검찰이 부른다고 해도 강 의원을 내어줄 수 없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나경원은 이어 ”청와대는 정치보복을 위해 청와대 캐비닛을 열어 많은 기밀을 공개했다”며 ”이 정권이 기밀 누설 운운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도 했다.

강효상 의원은 이날 ”저는 국민들이 반드시 아셔야 할 대미 외교의 한 단면을 공개하고 평가를 구했을 뿐, 지극히 당연한 의정활동을 정부여당이 기밀유출 혐의로 ‘프레이밍’ 씌우려는 것이 이번 사태의 본질”이라며 정당화했다.

강 의원은 이어 ”제1야당과 저를 향한 이번 집권세력의 공격은 의회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언론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매우 위험한 불장난”이라며 ”공포정치와 압제에 굴하지 않고 끝까지 싸우겠다”고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품위유지 의무와 형법 제113조(외교상기밀의 누설) 위반 등으로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심대하게 실추시켰다”며 강효상 의원의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