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29일 11시 45분 KST

문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하며 한국당을 향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국가 운영의 근본에 관한 문제만큼은 기본과 상식을 지켜줄 것을 요청한다" -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한미 정상 통화 유출 파문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며 자유한국당을 향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1관 영상회의실에서 ‘을지태극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외교적으로 극히 민감할 수 있는 정상 간의 통화 내용까지 유출하면서 정쟁의 소재로 삼고, 이를 국민의 알 권리라거나 공익제보라는 식으로 두둔하고 비호하는 정당의 행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의 외교상 기밀이 유출되고 이를 정치권에서 정쟁의 소재로 이용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한미 정상 통화 유출 파문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어 ”국정을 담당해봤고, 앞으로도 국민의 지지를 얻어 국정을 담당하고자 하는 정당이라면 적어도 국가 운영의 근본에 관한 문제만큼은 기본과 상식을 지켜줄 것을 요청한다”며 ”당리당략을 국익과 국가안보에 앞세우는 정치가 아니라 상식에 기초하는 정치라야 국민과 함께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변명의 여지없이 있어서는 있어서는 안될 일이었다”며 ”정부로서는 공직자의 기밀 유출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는 계기로 삼고, 철저한 점검과 보안 관리에 더욱 노력하겠다”며 ”각 부처와 공직자들도 복무 자세를 새롭게 일신하는 계기로 삼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