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9일 10시 55분 KST

조현옥 전 인사수석이 청와대를 떠나면서 사과했다

인사수석, 국세청장, 법제처장이 새로 임명됐다

청와대가 28일,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교체 대상은 청와대 인사수석, 국세청장, 법제처장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단행한 차관급 인사에서 신임 국세청장에 지명된 김현준 서울지방국세청장(왼쪽부터), 신임 대통령비서실 인사수석에 임명된 김외숙 법제처장, 신임 법제처장에 임명된 김형연 전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실 법무비서관. 

 

인사수석에는 김외숙 법제처장이 임명됐다. 김외숙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함께 세운 법무법인 부산 소속 변호사로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을 맡았던 인물이다.

한편 이날 자리를 떠나게 된 조현옥 전 인사수석은 김외숙 신임 수석에 대해 ”대통령을 보좌해 국민 누구나 차별받지 않는 균형 인사, 국민과 함께하는 열린 인사,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정 인사를 구현할 적임자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전 수석은 그간의 청와대 인사 문제를 염두에 둔 듯 ”열심히 했지만,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로 심려를 끼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외숙 전 법제처장의 인사수석 임명으로 생긴 공백에는 김형연 청와대 법무비서관이 임명됐다. 김 법제처장은 인천에서 부장판사를 지낸 인물이다.

국세청장 후보에는 김현준 서울지방국세청장이 지명됐다. 김 후보자는 국세청 징세법무국장, 기획조정관, 조사국장을 역임했다. 국세청장은 임명을 위해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