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9일 10시 36분 KST

'학교폭력 논란' 베리굿 다예 측 공식 입장에 최초 폭로자가 추가 폭로를 내놨다

인터넷을 통해 다예의 '학폭 의혹'이 불거졌고, 다예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냈다.

뉴스1

그룹 베리굿의 멤버 다예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인터넷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게시글 작성자가 공식 입장에 대해 반발하며 또 다른 폭로를 내놔 양측의 진실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걸그룹 베리굿 ”다예”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베리굿 ‘다예’로 활동 중인 김현정으로부터 초등학교 6학년 때 학교 폭력을 당했던 피해자”라고 자신을 소개했으며, ”자기가 좋아하는 남자애가 나와 친하다는 이유로 따돌림이 시작됐다”고 학교 폭력의 배경을 설명했다.

작성자는 ”수업 시간에 뒤통수를 치며 웃고, 빗자루로 머리를 쓸고, 속옷 끈을 잡아당기며 남자애들에게 같이 하자고 권유하기도 했으며 가슴을 만지는 행동을 하며 수치심도 들게 했다”고 전했다.

또 뒤늦게 폭로글을 올린 것에 대해 ”피해자가 많았다. 데뷔하자마자 파급력이 있을 만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들이 올라갔지만 항상 글이 묻히고 내려갔다”며 ”다른 피해자가 당한 일이 아닌 제가 당하고 본 것만 적었다”고 썼다.

뉴스1

이에 다예 측도 입장을 밝혔다. 다예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입장을 내고 ”다예의 학교 폭력 관련 억측은 악성 루머이며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힌다”고 전했다. 또 ”본인은 전혀 그런 사실이 없으며, 온라인상에서 실명으로 올리지 않은 학교 폭력 관련 글에 대해 소속사에서는 명예훼손으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며 ”이 시간 이후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법적 강력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의 입장이 발표된 뒤 최초 게시글 작성자는 추가 폭로를 내놨다. 작성자는 ”기사로 사실무근이라고 하는 걸 봤다. 무슨 생각으로 그러는지 모르겠다”라며 ”네가 우리 집에 다른 친구 2명과 찾아와서 무릎을 꿇게 했던 날, 내가 무서워서 동생에게 공부방 갔다고 말하라고 했던 날, 너에게 머리를 맞고 무릎을 꿇고 너의 분홍색 쿠키폰에 녹음했다”고 썼다.

이어 ”그날 엄마가 화가 나 ‘너희 부모님께 말씀드린다’고 하자 죄송하다고 안 하겠다고 하지 않았냐. 기억이 나지 않으면 더 자세하게 말해줄까?”라며 ”네 집 앞에 살았었고, 네가 우리집 찾아와서 난 우리집 계단 복도에서 무릎 꿇었던 거고. 그런데도 기억이 안 나냐”고 덧붙였다.

아직 다예 측은 추가 폭로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베리굿은 지난 25일 새 미니앨범으로 컴백했으며, 다예는 현재 건강상의 문제로 베리굿 활동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