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29일 09시 39분 KST

'양정철-서훈 저녁 모임' 동석했던 김현경 MBC 기자가 밝힌 입장

직접 입장 자료를 발표했다.

뉴스1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지난 21일 ‘만찬 회동’에 동석한 ‘문화방송’(MBC) 김현경 기자는 “양 원장의 귀국 인사를 겸한 지인들의 만남 자리”였을 뿐이라며 “총선 얘기는 없었다”고 밝혔다.

28일 김현경 문화방송 기자는 직접 입장자료를 내고 “기자들로부터 가장 많이 받은 질문은 ‘총선 관련한 이야기가 오갔느냐’ 였는데 총선 이야기는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복심’으로 알려진 양 원장이 서 국정원장과 비공개 회동을 가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치권 일각에서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학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에 있던 김 기자는 ‘만찬 회동’ 논란이 이어지자 귀국하자마자 입장문을 냈다. 그는 통일부를 오래 출입하며 서 국정원장이 서기관으로 일하던 시절부터 친분을 맺어왔다고 한다. 김 기자는 현재 문화방송 통일방송추진단장을 맡고 있다.

김 기자는 이 자리에서 국정원 개혁, 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다양한 주제에 대해 두루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서 국정원장은 이미 단행된 국정원 개혁에 대해 말했다. 국내 조직을 없애다 보니 원장이 할 일이 많아졌다는 것이다”며 “그밖에 한반도 정세와 오래전의 개인적 인연 등에 대해 두서없이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시간이 한참 갔다”고 했다.

이례적인 조합의 ‘만찬 회동’ 성격을 설명하기도 했다. 김 기자는 “이 자리는 양 원장의 귀국 인사를 겸한 지인들의 만남 자리였다”며 “서 국정원장님을 한번 뵙기로 했었는데, (서 국정원장이) 양 원장과 함께 보면 어떻겠냐고 하셔서 합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제 와 생각해보니 서 국정원장이 민감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 일부러 두 만남(양 원장과 김 기자)을 하나로 모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에 대해 김 기자는 “누구와 누가 만난다는 사실만으로 이런 소동이 발생하게 된 데 대해, 그리고 제가 이런 입장문을 써야 하는 상황이 된 데 대해 상당히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