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9일 09시 38분 KST

[U-20 월드컵] 한국이 남아공을 꺾었다. '죽음의 조' 16강 진출 가능성은?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한 조다.

Aitor Alcalde - FIFA via Getty Images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 남자 축구 대표팀이 김현우의 결승골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16강 진출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다.

한국 남아공

한국은 29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남아공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이날 전반전 내내 양팀은 연달아 공격을 주고받았으나 득점은 없었다. 그러나 후반 24분, 높이 뜬 공을 두고 오세훈이 상대와 경합하는 사이 김현우가 헤딩슛으로 골대 구석을 노려 결승골을 터트렸다.

경우의 수

앞서 한국이 포함된 F조는 이번 대회 ‘죽음의 조’라고 불렸다. 유럽과 남미를 대표하는 강호인 포르투갈과 아르헨티나가 묶였고, 연령별 대회에서 심심치 않게 파란을 일으킨 아프리카 국가도 포함됐기 때문이다.

최약체로 꼽혔던 한국은 이번 승리로 1승 1패(승점3)가 됐다. 조별리그 2연승을 기록해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아르헨티나(승점 6)에 이어 2위다. 3위 포르투갈(1승1패·승점 3)에는 골득실차로 앞서 있다.

16강에는 각 조 1·2위와 조별리그 3위 팀 중 상위 4개팀(와일드카드)이 올라간다. 아르헨티나가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한국이 16강에 오르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아르헨티나를 제압하고 승점 3점을 추가하는 것이다. 이 경우 한국은 승점 6점이 되며 최소 와일드카드를 확보할 수 있다.

PressFocus/MB Media via Getty Images

한국이 아르헨티나와 무승부를 기록하더라도 16강 진출 가능성은 높다. 1승1무1패로 승점 4점을 확보하게 되는 한국은 와일드카드로 밀려나더라도 4위 안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

다만 한국이 아르헨티나와의 최종전에서 패하고 포르투갈이 남아공을 잡으면 상황은 복잡해진다. 한국은 다른 조 3위들과 조별리그 성적을 비교해 4위 안에 들어야 16강에 올라갈 수 있다.

16강

조별리그 2경기가 마무리된 가운데 총 7개 팀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세네갈(A조), 이탈리아(B조), 뉴질랜드(C조), 우루과이(C조), 우크라이나(D조), 프랑스(E조), 아르헨티나(F조) 등이 조별리그 2연승으로 최종전과 상관없이 16강에 올랐다.

한국의 16강 진출 여부는 내달 1일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결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