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8일 14시 44분 KST

효린 측이 '학교폭력' 글 게시자와 "긴 대화 끝 협의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불거지고 3일만이다

브릿지

가수 효린이 학창 시절 자신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와 협의했다고 소속사가 밝혔다.

효린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28일 뉴스1에 ”양측은 긴 대화 끝에 원만하게 잘 협의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화제를 모았다. A씨는 효린에게 중학교 1학년때부터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남겼다. 

이에 소속사 측은 “15년 전 일이라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작성자는 “15년만에 만나 그때의 공포감을 또 느껴야 하나”라며 ”연락을 통해 사과하라”고 전했다.  

이후 효린 측은 26일 추가 입장문을 내고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했다”며 ”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이에 작성자는 ”기사 뜨고 몇 시간 후에 효린에게 다이렉트 메시지(인스타그램 쪽지) 답장이 왔다.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라고 하더니 연락이 없다. 감감 무소식”이라며 갈등을 심화되는 모양새를 보였다. 

효린과 작성자 양측은 글이 올라온 지 3일 만에 긴 대화를 통해 협의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