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7일 11시 49분 KST

신규 인터넷은행 도전자들이 모두 낙방했다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2기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자에 도전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모두 예비인가를 받지 못했다.

 

 

금융위원회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과 관련해 외부평가위원회의 의견과 금융감독원의 심사 결과를 담아 키움과 토스뱅크 모두 불허키로 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키움뱅크에 대해서는 ”사업계획의 혁신성, 실현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하여 예비인가를 권고하지 않았다”고 설명했고 토스 뱅크에 대해서는 ”지배주주 적합성(출자능력 등),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미흡하여 예비인가를 권고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두개 다 안되리라고 전혀 예상치 못했고 평가 결과와 심사 결과를 오전에 듣고 당혹스러웠다”며 ”은행업은 혁신성과 안정성을 균형있게 평가해야 하고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처리해야 한다. 평가위 평가와 금감원 심사 결과를 감안할 때 이번 불승인 처리는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원회가 올해 4분기 내에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재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윤창호 금융위원회 금융산업국장은 ”은행이 금융시스템의 핵심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는 점에서 기본적으로 안정성을 똑같이 볼 수밖에 없다”며 ”기존 IT기업들이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를 신청할 때, 혁신성 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경영이 가능한 요건들을 같이 충족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