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7일 11시 07분 KST

정청래 전 의원이 기밀 유출 논란에 ”물타기”라고 답했다

강효상 기밀 유출 논란에 조선일보가 '정청래도 유출'했다고 보도했다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외교기밀을 유출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난 24일, 조선일보는 ‘정청래 민주당 전 의원도 2018년에 TV에서 외교기밀을 유출했다’고 보도했다.

″정 전 의원은 작년 1월8일 종편 MBN의 프로그램 ‘판도라’에 출연했다. 그는 이 방송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했잖아요”라며 ”둘이 통화한 거를 제가 로데이터(raw data·원자료)로 다 받아봤다”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통화내역이 다?”라고 하자 스마트폰을 들어보이며 ”여기 있어요”라고 했다. 그러자 함께 패널로 출연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놀란 듯 ”녹음을 받았다고요?”라고 묻자, ”녹음을 받았다는 게 아니라 녹취”라고 했다. 진행자가 ”이거 2급 비밀 아니에요”라고 묻자, ”있어요, 하여튼”이라고 했다.”

 

 

 

이 보도에 대해 정청래 의원은 ”물타기”라고 대응했다.

 

 

정 의원은 지난 2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서 ”한미정상 통화관련 토크 중, 지금도 청와대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그 내용을 내려 받아 확인했기에, 그것을 토대로 이야기했다”며 ”양 정상 발언이 인용부호로 서면 정리 되어 있었기에 이걸 로데이터라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이어 ”(방송)녹화 후 단어 선택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겠다 싶어 방송에서는 이미 청와대에서 언론에 공개한 내용이라고 따로 자막 처리를 했다”며 ”청와대가 공개하지 않은 내용은 방송 중 전혀 등장 하지 않는다. 공개 되지 않은 한미 정상의 대화 내용을 나는 모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또 ”강효상 의원이 저지른 외교기밀누설이란 범죄를 물타기하고 있는 것이 작금 자유한국당이 벌이고 있는 수작의 본질”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에는 법적조치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은 2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징계절차에 착수한 외교부는 유출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이번주 중 발표할 예정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이번 유출사건에 대해 ”(기밀 유출이) 의도가 없이 그랬다고 보기 어렵다”며 ”엄중한 문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