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7일 11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27일 11시 20분 KST

미국의 방탄소년단 팬들이 '강호동 백정' 뉴욕지점에 악평을 퍼붓고 있다

그럴 만한 사연이 있었다.

Steven Ferdman via Getty Images

미국에 있는 방탄소년단(BTS) 팬들이 화가 났다. 이들은 지금 미국 뉴욕에 위치한 ‘강호동 백정’ 지점에 별 0개 악평을 퍼붓는 중이다. ‘버라이어티’의 보도에 따르면 그럴 만한 사연이 있었다. 

지난 5월 21일, BTS 멤버들은 ‘강호동 백정’ 뉴욕지점에서 식사를 했다. 당시 이 식당에는 ‘강호동 백정’의 공동대표인 바비 곽(Bobby Kwak)도 있었다. 바비 곽은 BTS의 식사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했다. 그리고 이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다음과 같이 적었다.

″내가 너무 가혹한 사람이거나, 나의 시대가 지나서 그런 것 같지만 나는 빅뱅이 BTS보다 더 재능이 있는 것 같다. 그건 조던 대 르브론 같은 것이다.”

BTS 팬들은 화가 났다. 하지만 ”빅뱅이 더 재능있다”란 부분이 아니라 바비 곽이 불법카메라로 BTS를 촬영했다며 비난했다.

악평이 쏟아지자, 결국 바비 곽은 인스타그램에서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그리고는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카메라를 숨겨놓고 찍은 게 아니라, 내가 그곳에서 식사를 하는 동안 찍은 것”이라며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밝혔다. 또한 “BTS 멤버들고 모든 팬들에게 용서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