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5월 26일 16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27일 11시 01분 KST

일본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가 아베 신조에게 큰 선물을 주었다

아베 총리가 원하는대로...

아베신조 총리 트위터

일본 국빈 방문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일본과의 무역 협상에서 대단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오는 7월 (일본 참의원) 선거까지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농업과 소고기 분야에서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협상은 7월 (일본 참의원) 선거 뒤로 미뤄질 것이다. [자민당의] 압승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로써 미일 무역협상 타결 시기는 일본이 원하는 대로 7월 이후로 미뤄지게 됐다.

현재 미국과 일본은 소고기와 돼지고기 등 농축산물과 자동차 등의 분야에서 갈등을 빚고 있다. 일본 정부는 참의원 선거보다 앞선 시기에 무역 협상이 타결될 경우 일어날 수 있는 농축산 업계의 반발과 정치적 타격을 고려해 논의를 미루자는 입장이었다.

이날 미일 정상은 골프장에서 아침식사를 한 뒤 골프를 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아주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다”면서 ”많은 일본 관리들은 ‘(미국) 민주당은 나 또는 공화당이 성공하는 것보다 미국이 망하는 걸 보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셀피’(selfie)를 트위터에 공유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아베 총리와 함께 골프를 치는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