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6일 11시 21분 KST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집 안에서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구하라 인스타그램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26일 YTN은 단독으로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이날 새벽 0시 40분쯤 서울 청담동에 있는 자택에서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신고자는 매니저였으며, 구조 당시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현재 구하라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전날인 25일, 구하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흰 바탕에 ”안녕”이라는 짧은 글이 쓰인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일부 팬들이 ”구하라가 주위 사람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넨 게 아니냐”며 구하라의 신변을 걱정하자 구하라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후 구하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당신이 사랑하는 삶을 살아라. 당신이 사는 삶을 사랑해라’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을 올렸다.

현재 팬들은 구하라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한다. 힘내라” 등 걱정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