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4일 16시 44분 KST

동업자 유인석씨가 "승리 집에서 함께 성매매했다"며 한 진술

경찰은 승리와 유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보강 수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이 빅뱅 출신 가수 승리의 동업자인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로부터 “2015년 승리 집에서 함께 성매매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유씨는 2015년 12월 23일 승리가 사는 서울 삼성동의 주상복합아파트로 성매매 여성 2명을 불렀다.

이때는 승리와 유씨가 한국을 찾은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를 받는 2015년 12월 24일의 하루 전날이다.

유씨는 경찰 조사에서 ”다음날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불러줄 성매매 여성들이 어떤지 먼저 보려고 불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내놓았다. 당시 승리 집을 찾았던 여성은 ”마담이 알려준 주소로 가보니 승리와 유씨가 있었고, 한명씩 초이스(선택)를 받아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승리의 성매매는 이날뿐만이 아니다.

경찰은 유씨가 승리에게 성매매 여성을 수차례 불러준 것으로 보고 있으며, 승리가 2015년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주상복합아파트에 살던 당시에도 유씨가 불러준 여성과 성매매를 했다고 전했다.

승리는 18차례의 경찰 조사에서 성매매 혐의를 줄곧 부인했으나, 14일 구속영장심사에서 ‘연예인으로서 성매매 혐의를 차마 인정할 수 없었다’며 혐의를 뒤늦게 인정했다.

승리는 성매매 혐의 외에 횡령, 성매매 알선 등 다른 혐의는 모두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승리와 유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보강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