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5월 24일 16시 15분 KST

여성 경찰관 실습생이 길에서 자위행위 하던 30대 남성을 붙잡은 과정

남성 B씨는 '소변을 보고 있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StudioM1 via Getty Images

올해 임용돼 실습 교육 중인 여성 경찰관이 출근길에 길에서 자위행위하던 30대 남성을 붙잡았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지난 19일 오전 6시 27분쯤 금천파출소 소속 실습생 A 순경이 서울 시흥동의 도로변에서 바지를 내린 채 자위행위를 하고 달아난 30대 남성을 검거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남성 B씨는 길거리에서 바지와 속옷을 내린 채 행인들을 향해 자위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출근길에 B씨를 보게 된 A 순경은 곧바로 112에 신고했다.

B씨는 A 순경이 전화하는 모습을 보고 도주했으나, A 순경은 B씨를 300m 가량 추격하며 출동 중인 경찰관에게 B씨의 위치를 알렸다.

멈춰선 B씨는 A 순경에게 ‘왜 저를 쫓아오느냐’고 물었으며, A 순경은 B씨와 대화를 이어가면서 경찰관이 도착할 때까지 시간을 벌었다.

A 순경은 ”출근길에 피의자 행동이 수상해 신고를 했다”면서 ”신고 후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생각에 피의자를 따라갔다. 일단 잡아야겠다는 마음밖에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순경이 실습생임에도 불구하고 침착하게 신고를 하고 경찰관에게 도주 방향을 알려 줘 10분 만에 피의자를 검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소변을 보고 있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B씨의 행위가 찍힌 CCTV를 확보했으며, 조만간 B씨를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