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24일 16시 18분 KST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며 손학규 비난한 하태경이 사죄했다

90도로 허리를 숙였다

뉴스1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맨왼쪽)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신퇴락’ 발언 관련 손학규 대표(왼쪽 둘째)에게 사과하고 있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비판했던 하태경 최고위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에게 재차 사과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22일 열린 임시 최고위에서 “가장 지키기 어려운 민주주의가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다. 왜냐하면 나이가 들면 그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는 말로 손 대표를 비판한 바 있다.

23일 하 최고위원은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손 대표의 당 운영 문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을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당내 문제를 두고 치열한 논쟁 중이기 때문에, 표현 하나하나가 평소보다 더 정제됐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하 최고위원은 24일 오전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최고위원회의에서도 “어제 손 대표님 찾아뵙고 직접 사과드렸다”며 “밤 늦은 시간 결례인데도 흔쾌히 사과 받아주시고 격려해주신 손 대표님께 감사한다”, “손 대표님 말씀처럼 정치 금도 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