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4일 15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24일 15시 04분 KST

청와대 "강제동원 피해자 측에 일본 기업 자산매각 연기 타진한 적 없다"

강제징용 피해자들은 일본 기업의 국내 자산 매각을 진행 중이다

″한국 정부가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연락해 (피소 기업들의 자산매각) 절차를 연기할 수 없는지 타진했다”는 일본 NHK의 보도를 청와대가 부인했다. 

한 정부 관계자는 경향신문에 NHK의 보도 내용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피해자들을 만나 의견을 들었을 뿐 자산매각 절차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한 적은 없다. 그런 식의 정책이나 방향이 정해진 바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NHK는 ”한국 정부가 연기를 타진했으나 원고 측이 이미 절차를 밟기로 결정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이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전한 바 있다. 

이러한 보도가 일본 측에서 나간 경위에 대해서는 의문이 남는다. 앞서 교도통신 등은 원고 측 대리를 맡은 임재성 변호사를 인용해 ”지난주 청와대 담당자가 원고 측을 만나 향후 대응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일 신일철주금(현 일본제철) 및 후지코시 강제동원 피해자 대리인단은 “신일철주금과 후지코시로부터 압류한 자산의 매각명령신청을 접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가 피해자 측과 접촉한 것은 처음이다. 그간 신일철주금 등과 배상 판결 대응에 대해 논의를 벌여온 일본 정부와는 달리 한국 정부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아 왔으며, 현재도 공식적으로는 마찬가지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