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4일 11시 39분 KST

자유한국당에 유출된 외교 기밀을 직원 여러명이 돌려봤다

조윤제 주미대사의 책임론까지 나올 수 있는 상황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외교기밀을 유출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기밀을 유출 외교관 한명이 아니라 여러 명이 돌려봤다는 진술이 나왔다.

정상 간의 통화 내용은 3급 기밀이다. 그 내용은 암호 문서로 되어있었고 외교통신시스템을 통해 조윤제 주미대사만 열람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 문서가 출력됐고 출력된 문서를 여러 명의 대사관 직원들이 공유한 것이다.

외교부 합동 감찰팀은 워싱턴에 급파돼 감찰을 벌이고 있다. 직원 여러명이 비밀을 공유했다는 진술이 확보됨에 따라 감찰 범위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조윤제 주미대사의 책임론까지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한편 기밀을 건네받은 강효상 의원은 오히려 자신이 화를 내는 모양새다. 강 의원은 23일,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밝힌 내용”이라며 ”야당 의원을 사실상 겁박했다. 저와 국민에게 청와대는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같은 날 “폭로된 내용은 이 정권의 굴욕 외교와 국민 선동의 실체를 일깨워준 공익제보 성격”이라며 “국민 기만의 민낯이 들키자 이제 공무원에게만 책임을 씌워가는 모양”이라고 이야기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