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24일 09시 47분 KST

노무현 서거 10주기,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진 (이미지)

대한애국당은 자신들이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열린 23일 오후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하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는 ‘경축‘, ‘대한애국당과 함께하는 중력절 10주년’이라는 문구와 함께 거꾸로 된 노 전 대통령의 사진이 올라왔다.

‘중력절‘은 극우 성향 인터넷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비하하는 의미로 사용된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밤 8시30분쯤 이 사실을 인지하고 홈페이지에서 사진과 문구를 삭제했다.

대한애국당은 해당 사진 등을 의도적으로 노출한 것이 아니며, 기자의 문의로 이 사실을 인지하고 즉각 삭제했다는 입장이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밤 내놓은 입장문에서 ”해당행위이며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범죄”라며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 24일 오전 중 법적 대응을 하고, 즉각 수사 의뢰를 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애국당은 또 ”대한애국당은 이 악의적인 중대 범죄에 의한 피해자”라며 ”이 범죄를 빌미로 언론들이 대한애국당에 대해 ‘극우성향, 극우정당’을 운운하며 2차적으로 대한애국당을 음해하는 보도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대한애국당 입장 전문. 대한애국당은 자신들이 ”악의적 중대 범죄에 의한 피해자”라며 한동안 고인을 조롱하는 사진이 게시된 것에 대한 사과나 유감 표명은 하지 않았다.

23일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노무현 전 대통령에 관련된 부적절한 사진이 게재되었었다.

대한애국당은 이런 사진에 대한 게시를 전혀 알지도 못했고, 기자의 문의를 통해 오후 8시 30분 경 최초로 인지하게 되었고, 인지하자마자 삭제 조치를 취했다.

대한애국당은 해당 부적절한 사진에 씌여 있는 ‘중력절’에 대해 의미도 알지도 못했다.

대한애국당은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대한애국당이 알지 못하게, 대한애국당을 해칠 목적으로 부적절한 사진을 게시한 것은 대한애국당에 대한 중대한 해당행위이며,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 범죄라고 규정한다.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대한애국당은 24일 오전 중 법적 대응을 하고, 즉각 수사 의뢰를 할 것이다.

대한애국당은 이 악의적인 중대 범죄에 의한 피해자이다. 이 범죄를 빌미로 좌편향 언론들이 대한애국당에 대해 ‘극우 성향, 극우정당’을 운운하며 2차적으로 대한애국당을 음해하는 보도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

중대 범죄에 의해 피해를 당한 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사태에 대해 수사가 착수되고, 가해자가 밝혀질 때까지 단정적인 ‘극우’ 프레임으로 대한애국당을 해하려는 모든 언론과 관련자들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다.

2019년 5월 23일

대한애국당 대변인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