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3일 17시 22분 KST

프레스센터에 이어 대구에서도 문대통령 비방 전단 1000장이 발견됐다

'전대협' 이름으로 된 전단이다

한겨레

2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건물 비상계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하는 내용의 전단 500여장이 뿌려진 데 이어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도 같은 전단 1000장이 발견됐다. 

23일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오전 7시 45분께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건물 비상계단에서 문 대통령을 비방하는 선전물 500여장이 뿌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해당 사진을 보면 ‘어벤져스 : 엔드게임’의 캐릭터 타노스에 문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해 넣고 ”사회주의 강성대국으로 함께 갈 준비가 되었습니꽈?”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같은 전단이 대구에도 뿌려졌다. 대구지방경찰청은 23일 오전 11시30분께 대구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옥상에서 누군가 문 대통령을 풍자한 전단이 뿌려졌다고 밝혔다.

뿌려진 전단의 모습을 보면 서울 프레스센터에 살포된 것과 같은 모양이다. 문대통령의 정책인 ‘탈원전‘, ‘공수처‘, 연동형비례제‘, ‘국민연금장악‘, ‘주한미군철수‘, ‘고려연방제’가 6개의 인피니티스톤으로 묘사되어 있다. 

이 전단의 뒷면에는 ‘남조선 개돼지 인민들에게 보내는 삐라’라는 제목의 글이 적혀있다. 이 글은 ‘이미 우리의 핵 주체역량은 완성단계에 이르렀으며, 남조선군대는 무력화되었고 언론은 완전히 장악되었으며 적폐세력을 지키는 마지막 방패인 삼권분립의 붕괴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선전지를 뿌린 주체는 ‘전대협’으로 적혀 있으나 이 이름이 뜻하는 단체가 어디인지는 확인된 바 없다.  프레스센터에 이어 대구에서도 문대통령 비방 전단 1000장이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