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3일 16시 15분 KST

'사기 논란' 배우 이종수가 각종 채무와 위장 결혼 의혹에 밝힌 입장

이종수와 동거 중인 여성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사람도 있었다.

뉴스1

각종 사기 논란에 휩싸였던 배우 이종수가 동거 중인 여성과 함께 채무 관련 소송에 휘말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22일 미국의 한인 매체 ‘USKN’은 이종수가 미국으로 건너간 뒤, 현지에 거주 중인 한인들과의 사이에서 여러 채무 문제와 소송에 휘말렸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종수는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가데나 시에 있는 한 카지노에서 호스트로 근무 중이다.

매체는 이종수가 연예인인 만큼, 현지 한인들에게 쉽게 신뢰를 얻어 돈을 빌렸으나 갚지 않아 물의를 빚고 있다고 전했다. 이종수뿐만 아니라 이종수와 동거 중인 여성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사람도 있었다. 한 제보자는 이종수와 동거 중인 여성 김모씨에게 1만6천달러(한화 약 1천900만원)를 빌려줬으나 돌려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이종수가 지난 2012년 결혼한 뒤 3년 간 결혼생활을 유지하며 영주권을 취득했다고 보도했다. 현재는 이혼한 상태다.

USKN

이 시기 이종수는 방송 활동을 하고 있었으나, 공식적으로 결혼과 이혼 사실을 한 번도 밝히지 않았다. 이에 매체는 이종수를 찾아 ‘위장 결혼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이종수는 ”나 때문에 발목을 잡히는 것 같고, 아직 젊은데 더 좋은 사람을 만날 수도 있을 것 같아서 헤어진 것”이라며 ‘위장 결혼’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또 자신과 김씨를 둘러싼 각종 채무와 소송 문제에 대해 ”전혀 모른다”고 밝혔다.

앞서 이종수는 지난해 3월, 지인 결혼식 사회를 봐 주기로 하고 85만원을 받았으나 당일 종적을 감춰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이후 소속사였던 국엔터테인먼트가 사건을 중재해 고소가 취하됐으나, 이종수는 연예계를 잠정 은퇴하고 미국으로 건너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