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3일 16시 24분 KST

부시가 직접 그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가 공개됐다 (사진)

"친절하고 따뜻한 노 대통령을 생각하며 그렸다" - 부시

뉴스1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직접 그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가 공개됐다. 아래는 노무현재단이 23일 공개한 초상화.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전 부시 전 대통령과 만나 초상화에 대해 ”유족들에게는 그보다 더 따뜻한 위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으며,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과 닮기를 바란다”고 답한 바 있다.

뉴스1/노무현재단 제공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23일 추도사에서 ”(그림을 그리며) 인권에 헌신하신 노 대통령을 생각했다. 아주 겸손한 한 분을 그렸다”며 ”친절하고 따뜻한 노 대통령을 생각했고,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을 그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분의 훌륭한 성과와 업적에도 불구하고 노 대통령에게 가장 중요했던 것은 가족, 국가 그리고 공동체였다”며 ”노 대통령의 삶을 여러분과 함께 추모할 수 있게 되어 크나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