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3일 14시 59분 KST

문재인 대통령과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나눈 대화는 이렇다 (화보)

부시 전 대통령은 노무현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한겨레

문재인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23일 오전 만났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참석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이 함께 결정했던 한미FTA, 6자 회담 등은 한미동맹을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게 하는 데 큰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게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과 저는 좋은 기억이 많다. 저희 부부와 노 대통령 부부만 단독으로 가졌던 오찬 생각도 나는데, 그때는 일이 아닌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이런 것들이 우정을 더욱 돈독하게 했다”고 전했다.

또한, 부시 전 대통령은 ”대부분의 정상은 마음속에 있는 말을 솔직하게 털어놓지 못할 때가 많다. 하지만 노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본인의 생각을 말하곤 했다”며 ”그래서인지 저와 노 대통령은 편하게 이야기를 하곤 했고, 이러한 대화가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아래는 화보.

청와대 페이스북
청와대 페이스북
한겨레
한겨레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