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22일 21시 55분 KST

조계종이 '관불 의식 거부' 황교안에게 유감을 표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어떤 원칙과 기준을 가질 것인지 밝히라고 요구했다.

뉴스1

대한불교조계종이 지난 5월12일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불교 의식을 따르지 않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22일 보도자료를 내어 “황 대표가 믿고 따르는 종교와 신앙생활을 존중한다”면서 “다만, 황 대표가 스스로 법요식에 참석한 것은 자연인 황교안이나 기독교인 황교안이기 때문이 아니라 거대 정당의 대표로서, 지도자로서 참석한 것이 분명함에도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종교평화위는 “황교안 대표의 모습은 단순히 종교의 문제를 넘어 상식과 합리성, 존중과 이해를 갖추지 못한 모습이기에 깊은 우려를 표하게 되었다”고 했다.

종교평화위는 “황 대표가 합장과 관불 의식을 거부했다고 해 모든 언론에서 기사화하고 논란이 됐다”며 “모두가 함께 축하하고 기뻐해야 할 날에 이런 일이 생긴 것에 대해 불교계에서는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뉴스1

조계종 종교평화위는 황교안 대표에게 이번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발표된 종정 예하의 봉축 법어에 귀를 기울이라고 했다. ‘지구촌 곳곳은 배타적 종교와 극단적 이념으로 테러와 분쟁은 나날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원한과 보복으로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지구촌의 진정한 평화는 어떤 무력이나 현란한 정치나 어느 한 이념으로써 가능한 것이 아닙니다.’ 종교평화위는 법어에서 나온 ‘배타적 종교와 극단적 이념으로 테러와 분쟁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서 황교안 대표는 어떤 원칙과 기준을 가질 것인지 명확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종교평화위는 “만일 이러한 상황에서 남을 존중하고 이해하고 포용하기보다 오로지 나만의 신앙을 가장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독실한 신앙인으로서 개인의 삶을 펼쳐 나가는 것이 오히려 황교안 대표 개인을 위한 행복의 길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종교평화위는 “다양성의 범주에서 서로 다른 입장과 견해를 존중하고 이해하려고 하는 자세가 그 어느 때보다도 요구되는 시기”라며 “정치인, 특히 지도자들이야말로 이러한 자세를 가장 잘 실천해야 할 당사자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사회 통합 더 나아가 한반도의 평화를 이루어야 할 책무를 이 시대의 지도자들은 짊어지고 있다”고 다시 한번 황 대표에게 “지도자로서의 자세에 대해 깊이 참구하라”고 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