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2일 20시 39분 KST

방송인 에이미가 가수 휘성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에이미의 '인스타그램 폭로'로 인해 휘성은 공연 취소 등 피해를 입었다.

뉴스1

방송인 에이미가 가수 휘성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22일 이데일리는 단독으로 에이미가 휘성에게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에이미는 ”과거 휘성씨와 절친한 사이로 지내며 같은 병원에 간 적이 있는데, 그 때 그가 약물을 처방받은 것을 알고 제가 오해했다”라며 ”나중에 오해가 풀렸지만 휘성씨는 치료 목적으로 약물을 처방받았으며 이는 검찰 조사 결과에서도 확인된 사항”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16일, 에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서 에이미는 A씨가 경찰에 이 사실이 알려지는 것이 두려워 자신에 대한 성폭행을 사주했다고도 주장했다.

이후 A씨가 휘성이라는 주장이 제기됐고, 휘성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건은 휘성이 에이미와 오해를 푸는 과정이 담긴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종결됐으나, 휘성은 공연 취소 등 타격을 입게 됐다.

이에 대해 에이미는 ”약물 복용 등과 마찬가지로 휘성을 오해할 수밖에 없던 상황”이라며 ”제가 충분히 오해할 만한 상황이었고 저는 달리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 ”이후 휘성씨도 이런 일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고 관련이 없다는 것도 알게 됐다”며 ”오해가 쌓이고 겹쳐진 채로 많은 시간이 흘러버렸고, 제가 느낀 두려움은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수준까지 다다르고 말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에이미는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린 뒤에야 자신이 오해했음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에이미는 ”저도 같은 피해자라고, 오히려 친구로써 이해해주는 휘성에게 더욱 미안한 마음”이라며 ”저도 이와 관련된 모든 걸 뒤로 하고 자숙하는 마음으로 노력하며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