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5월 22일 17시 50분 KST

'후쿠시마 농수산물 안전' 주장한 한국원자력학회가 사과했다

각종 시민단체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뉴스1

일본 후쿠시마에서 벌어진 ‘원전 사고’를 두고 인체에 안전하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은 한국원자력학회가 사과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원자력학회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전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이 본의 아니게 불필요한 오해를 일으켰다”라며 ”국민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원자력학회는 ”극초저선량 방사선에 대한 과도한 반응으로 사회적 비용을 치르는 국내 상황을 개선코자 한 것”이라며 ”향후 이런 논란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고, 국내 유관 학회와 함께 저선량 방사선 영향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국민께 알리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21일, 원자력학회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학회 50주년을 기념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하야노 류고 도쿄대 교수, 강건욱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이재기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 위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하야노 교수는 ”후쿠시마 주민들이 실제로 먹고 있는 식품의 오염도가 극히 낮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라며 ”농수산물에 대한 방사선 조사를 시행한 결과 현재는 매우 안전한 상태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강 교수 역시 ”미량의 방사능도 몸에 축적되고, 약한 국민 누군가에게는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주장을 하나 이는 잘못된 정보”라고 말했다.

이밖에 원자력학회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 전파 가능성을 초기부터 잘 통제했다”, ”일부 언론의 비과학적인 선전으로 많은 국민들이 불필요한 공포에 빠져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서 나온 발언들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강한 불만을 표했다. 뉴스1에 따르면 환경운동연합·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24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일본산 수산물 수입 대응 시민 네트워크’는 프레스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학회가 전문가의 탈을 쓰고 국민 안전을 외면한 채 일본 정부를 대변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또 ”하야노 교수는 관련 논문의 데이터 사용에서 개인 피폭량을 3분의 1로 축소했다는 지적을 받은 인물”이라며 ”이런 사람을 초청해 기자회견을 여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