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22일 17시 20분 KST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이 183만명을 기록하며 마감됐다

역대 최다 참여 청원

자유한국당 해산을 요청하는 청와대 청원이 22일, 총 183만1900명의 추천을 받으며 종료됐다.

 

 

이 청원은 지난 4월 22일 올라왔다. 자유한국당이 국회를 계속 보이콧하고 있는 상황에서 청원인은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되었음에도 걸핏하면 장외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를 하고 소방에 관한 예산을 삭감하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있다”고 청원 이유를 설명했다.

 

뉴스1
여야 4당이 선거법 개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 법안 등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29일 시도하기로 한 가운데,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선거제 패스트트랙지정 저지 농성을 벌이는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이 바닥에 누워 있다. 가운데는 누워 있는 의원과 당직자들 사이에 홀로 앉아 있는 김무성 의원의 모습.

 

이 청원은 지난 4월 말, 패스트트랙과 관련한 국회 갈등이 격화되지 수치가 급격하게 올랐다. 4월 30일에는 100만을 돌파했으며 5월 1일에는 150만명을 돌파했다. 게시 8일만에 역대 최다 동의를 기록했던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 청원(119만2049명) 기록을 넘어섰다.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의 '대응격'으로 올라온 더불어민주당의 정당해산청구 청원의 경우 마감일(29)을 1주일여 남겨둔 현재 32만5900명이 응하고 있다.

22일 기준 청와대 청원 추천수 TOP 5에 오른 항목은 모두 정치와 관련된 내용이다. 자유한국당과 민주당의 해산 청원이 1~2위에 오른 가운데 '청와대 폭파' 발언을 한 김무성 전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하라는 청원이 21만명을 넘겼으며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요청 청원이 18만명을 넘겼다.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 청원도 16만명으로 5위를 기록했다.

한편 청와대는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과 민주당 해산청원을 함께 답변할 것으로 보인다. 답변은 원론적인 수준에서 그칠 가능성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