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5월 21일 17시 25분 KST

민갑룡 경찰청장은 대림동 여성 경찰관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경찰젠더연구회'도 입장문을 발표했다.

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이 ‘대림동 경찰 폭행’ 영상과 관련해 ”남경, 여경 할 것 없이 현장 경찰관들은 나무랄 데 없이 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21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침착하고 지적인 현장 경찰 대응에 대해 경찰을 대표해 감사를 표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민 청장은 ”취객들을 이성적인 자제력으로 적절하게 조치한다는 것은 매우 어렵다”면서 ”출동한 경찰관들은 비례의 원칙과 적법한 절차에 따라 나름대로 경찰의 본분을 지켜가면서 했다”고 평했다.

민 청장은 ”여경은 물러선 게 아니라 지원 요청도 하고 현장에서 피의자를 제압하는 조치를 했다”며 ”여경께서 심신의 충격이 있다고 들었는데 힘내고 용기 잃지 말고 현장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경찰공무원 채용시 남녀 체력검정 기준이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 ”개혁위원회에서 논의를 하고 있으며 연구용역 결과도 낸 바 있다”면서 ”경찰대·간부후보생부터 개선하기로 했다. 한꺼번에 할 수 없으니 유예기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 내 여성경찰 모임인 ‘경찰젠더연구회’는 21일 입장문을 발표해 ”여성 경찰에 대한 혐오의 확산으로 오영되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전문.

저희는 여성경찰로 구성된 경찰내 학습모임 ‘경찰젠더연구회’입니다.

최근 여성경찰 무용론으로 번지고 있는 대림동 주취자 공무집행방해 사건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부탁드립니다.

이 사건은 경찰관에게 거리낌 없이 욕설을 하고, 뺨을 때리고, 몸을 밀쳐 공무집행을 방해한 범죄입니다. 이에 대해 출동한 경찰관은 현장의 판단에 따라 최선을 다해 공무집행을 했으며 범죄는 진압되었습니다.

대림동 주취자 공무집행방해 사건은 대한민국에 만연한 공권력 경시풍조에 대한 경종이 되어야 합니다. 여성 경찰에 대한 혐오의 확산으로 오용되어서는 안 됩니다.

대림동 공무집행방해사건과 관련한 여성 혐오, 여성경찰에 대한 비하적 댓글을 멈춰주시기 바랍니다. 경찰은 시민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지만, 시민으로부터 모욕을 받아도 무방한 존재는 아닙니다. 출동한 경찰관이 여성이라고 하여 과도하게 비난받아야 할 이유 또한 없습니다.

앞으로 대한민국의 여성과 남성이 모두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도록, 경찰젠더연구회는 성평등한 치안서비스 제공을 위해서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2019. 5. 21. 경찰젠더연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