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1일 10시 18분 KST

안현모 라이머 부부가 '아이 갖고 싶은 이유'에 대해 대화했다(영상)

아이를 낳을지, 낳는다면 몇 명이 좋을지

sbs

‘동상이몽2’ 안현모, 라이머 부부가 자녀계획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라이머, 안현모 부부는 조카들과 휴일을 함께했다. 조카는 ”아기를 왜 안 낳아요?”라고 물었다. 이들 부부는 당황하며 ”바빴다. 일부러 안 낳는 게 아니다”고 대답했다. 조카는 ”결혼한 사람들, 같이 있는 시간이 많을수록 빨리 낳지 않냐. 그러면 그럴수록 더 사랑하게 되고 그래야 아기가 나오는 거 아니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로 인해 진지한 대화가 이어졌다. 라이머는 ”조카 둘 보는 것도 쉽지 않다. 아이 세 명, 네 명은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안현모는 ”조카들 노는 거 보니까 낳으려면 둘은 낳아야 한다. 아빠의 역할이 크다”고 넌지시 말했다.

라이머는 ”휴일은 괜찮은데 평일에는 일이 바빠서 좀 힘들다”고 답했고, 안현모는 ”특별한 날에만 놀아주는 건 의미가 없다. 일상 속에서 꾸준히 애들 보고 살림도 해야 한다. 그게 일상이 돼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현모는 ”아이를 보면 주변 살림을 해야 하는데, 오빠는 할 줄을 모른다. 시켜야 하지 않냐”고 털어놨다. 이어 ”그럼 딩크족으로 아이 없이 재미있게 사는 건 어떻냐”며 ”우리 밤 11시쯤에 오빠는 게임하고 난 쉬고 평온하지 않냐. 그렇게 사는 건 어떻냐. 애를 왜 낳으려 하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봤다.

라이머는 ”날 닮은 아이를 갖고 싶다. 내가 이 사람한테 꼭 필요한 사람이 되고 그런 느낌을 갖고 싶기 때문”이라며 ”당신도 내가 보호해야 되지만, 한편으로는 위로받고 싶은 사람이기도 하다. 나도 막상 아이가 생기면 잘하지 않겠냐. 책임감이 있다. 걱정하지 말아라”고 다독였다.

스튜디오에서 안현모는 ”내가 아이를 낳으면 일은 다 놓아도 된다. 다만 이 세상이 아이가 태어나서 살기에는 흉흉하다. 그냥 나 닮은 애 보고 싶다는 건 이기적인 이유가 아닐까 싶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