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5월 20일 20시 26분 KST

도널드 트럼프, "북한에 핵시설 5개 있다"

북한의 핵시설 수를 5개로 특정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Alex Wong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북한에 5개의 핵시설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송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월 베트남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 내용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핵시설 1~2개만 없애길 원하기에 내가 ‘다른 3개는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다”면서 ”김 위원장에게 ‘당신은 협상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말한 것도 그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때 ‘영변 핵시설 폐기의 대가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대북제재 결의 중 일부를 해제해줄 것‘을 제안했으나, 미국 측은 ‘영변 핵시설 폐기만으론 제재 해제는 어렵다‘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도 ”(김 위원장의 제안에) ‘그건 좋지 않다‘고 했다”면서 ”협상을 할 거면 ‘진짜 협상’(a real deal)을 하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현재 북한이 평안북도 영변 핵시설을 외에도 강성(강선) 등 2곳 이상의 핵시설을 비밀리에 운용 중인 것으로 추정해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인터뷰 내용대로라면 미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북한의 핵시설은 기존 영변을 포함해 최소 5곳이란 얘기가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영변 외 시설의 존재를 얘기하니까) 북한이 놀랐던 것 같다”고 밝혔었지만, 북한의 핵시설 수를 5개로 특정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시설 5곳과 김 위원장이 폐기 의사를 밝힌 1~2곳이 어디에 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그 전엔 북한이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쐈지만 최근 2년 동안은 그러지 않았다. 알다시피 우린 아주 거친 말을 주고받는 시기를 보내기도 했었다”며 ”앞으로 어떻게 될지도 지켜보자”고 말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