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0일 16시 58분 KST

안동시가 '거대 돼지' 구출 작전에 나서게 된 사연

사건은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뉴스1

경상북도 안동시가 ‘거대 돼지’를 아파트에서 꺼내는 구출 작전에 나선다. 돼지의 몸무게가 300kg 가까이 불어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 늘어남에 따른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안동시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A씨는 3년 전, 돼지 한 마리를 반려동물로 구입해 아파트에서 길렀다. 시간이 흐를수록 돼지의 덩치는 거대해졌고, 몸무게는 최근들어 300kg에 가까워졌다. 이에 따라 인근 동사무소에는 ”냄새가 난다”는 민원이 이어졌다.

결국 A씨는 이 돼지를 동물원에 기증하기로 하고, 이송을 위해 사다리차 업체를 불렀다. 그러나 돼지의 덩치가 너무 컸기 때문에 성인 남성 2~3명이 달려들어도 소용이 없었다. 소방서에서도 두 차례 A씨의 아파트로 출동했으나 구조가 이뤄지지는 못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당초 동물원측에서는 ‘돼지에 상처가 나선 안 된다’는 조건을 달았다. 11평 규모의 좁은 아파트에서 몸부림치는 돼지를 상처 없이 끌어내기는 불가능했다.

결국 시가 나섰다. 안동시는 돼지가 들어갈 수 있는 맞춤형 들것을 제작하고, 오는 23일 성인 남성 5~6명으로 이뤄진 구조원들의 도움을 받아 ‘돼지 구출 작전’을 펼칠 예정이다. 수의사가 마취제를 투약하면 구조원들이 들것에 싣고 동물보호시설로 옮긴다는 계획이다.

뉴스1에 따르면 안동시 관계자는 ”민원이 들어왔을 때 황당했는데 직접 돼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라며 ”옮기는 과정에서 돼지가 다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 관련기사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