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0일 11시 57분 KST

심상정 의원을 감동시킨 배우 임원희의 '특별한 선물'

”보좌관은 그 역시 한 사람의 정치인이라 할 수 있다”

SBS

배우 임원희가 정의당 심상정 의원에 특별한 선물을 전달했다.

19일 심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얼마 전 배우 임원희씨가 저를 찾아왔다. JTBC에서 준비 중인 드라마 ‘보좌관‘에 캐스팅돼 보좌관 수업을 받고 싶다고 했다”고 시작되는 글을 게시했다. 심 의원은 ”왜 심상정 의원실이냐는 질문에 속성으로 보좌관 업무를 익히기 위해 ‘일 많은 의원실’을 택했다고 하더라”며 ”패스트트랙 국면 이후라 평소보다 일이 많지 않아 조금 아쉽긴 했다”고 전했다.

심 의원은 ”임원희씨의 특별 보좌를 받은 하루는 흥미로웠다. 가장 먼저 놀란 건 ‘임원희씨 엄청 성실한 분이구나’ 하는 것”이라며 ”심상정에 대해 깨알같이 공부하고 오셨다. 대본 외우듯 제 책을 보셨나 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느 ”지역구 주민들이 임원희씨에게 몰려들어 저는 완전히 찬밥신세가 되기도 했다”라며 ”지역구에서 이렇게 의원보다 더 인기있는 보좌관은 바로 잘리지 않을까”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SBS

심 의원은 임원희로부터 받은 특별한 선물에 대해서도 밝혔다. 심 의원은 ”모든 일정을 마치고 문을 나서던 임원희씨가 다시 들어와 제 책상 위에 작은 중고 재봉틀을 내놨다. 선물하려고 황학동에서 구입했다고”라며 ”왕년에 제가 미싱사였던 이력을 헤아린 것이다. 그의 깊은 정성에 감동 먹었다”고 전했다.

끝으로 심 의원은 ”국회의원의 의정활동 파트너인 보좌관은 그 역시 한 사람의 정치인이라 할 수 있다”라며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살기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땀 흘리는 보좌관의 하루를 임원희씨가 잘 경험하고 가셨기를 바란다”고 글을 맺었다.

임원희의 일일 보좌관 체험은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방송됐다. 심 의원실로 출근한 임원희는 연신 다른 보좌관들의 눈치를 살피다 컵을 씻는 일부터 시작했다. 이어 선배의 조언에 따라 포스터를 붙이고, 법안 발의를 위해 국회의원들의 서명을 받아오는 한편 심 의원의 외부 일정에 동행하기도 했다. 짠내나는 임원희의 ‘일일 보좌관 체험’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