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0일 11시 52분 KST

'대림동 경찰 폭행 사건' 출동 남자 경찰이 입을 열었다

"저는 수갑 채우는 것만 도왔을 뿐이다" - 인근에 있던 남자 교통경찰

‘대림동 경찰관 폭행 사건’ 당시 출동한 경찰이 당시 상황에 대해 자세히 밝혔다. 취객의 수갑을 채운 이로, 일부 보도에서는 ‘남성 시민이 제압하고 여성 경찰관은 옆에서 구경만 했다‘고 표현돼 ‘남성 시민’으로 알려졌던 인물이다.

그러나 이 인물은 현장 주변에 있던 ‘남성 교통경찰‘로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를 통해 당시 상황에 대해 자세히 밝혔다.

교통경찰은 자신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여경이 (취객의) 상체를 완전히 무릎으로 제압을 하고 있었다”며 취객에 수갑 채우는 것을 도왔던 것이라고 사정을 전했다.

교통경찰은 ”제 명예를 걸고 말씀드리는데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여경이 완전히 (취객을) 제압하고 있었다”며 ”(여경이) 수갑을 줘서 제가 한쪽을 채우고, 다른 손은 여경하고 같이 채웠던 것”이라고 말했다.

교통경찰은 ”혼자서 수갑을 채운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라며 여경이 상황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경찰대 교수 출신인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같은 인터뷰에서 ”취객 한 명은 남자 경찰관도 무술 유단자라 하더라도 혼자 제압하기 대단히 어렵다”며 ‘여경이 취객 한명 제압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대해 ”현장을 잘 모르시는 분들이 하실 수 있는 말씀”이라고 밝혔다.

표창원 교수는 ”저도 태권도 2단, 합기도 2단에 육체적으로 밀릴 게 없는 사람이지만 취객 1명을 제대로 제압해본 적이 없다”며 ”술 드신 분들은 합리적이지 않은 상태로 많이 저항을 하시고, 잘못하면 취객이 다칠 수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몇년 전에 그런 취객을 제압하다가 사망한 경우들이 있었다”며 이번 사건을 두고 ”해당 경찰관에 대한 자격 유무라든지 또는 여성 경찰관 전체로 확대시키는 것은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