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17일 14시 30분 KST

할머니 위해 빵집 문 열어주던 30대가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된 사연

출입문을 여는 과정에서 문 앞에 있던 할머니는 넘어지며 머리를 심하게 다쳤고, 일주일 뒤 사망했다.

Suwaree Tangbovornpichet via Getty Images

빵집에 들어가려던 할머니를 대신해 출입문을 열어주다 사고가 나 숨지게 한 30대가 과실치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A씨(33)는 지난달 16일 오후 1시50분쯤 서귀포시 서귀동 한 빵집 출입문 앞에서 B씨(76)와 마주쳤다.

당시 B씨는 지팡이를 짚은 채였고 빵집 출입문을 열지 못해 힘들어하고 있었다.

A씨가 돕기 위해 출입문을 여는 과정에서 문 앞에 있던 할머니가 넘어지며 머리를 심하게 다치고 말았다.

B씨는 병원에 실려가 치료를 받았지만 일주일만에 숨졌다. 사인은 뇌 중증 손상이다.

유족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과실치사는 범행에 고의성이 없더라도 객관적인 주의 의무를 위반해 사망의 원인을 제공했다면 적용이 가능한 혐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출입문을 열지 못하자 선의로 문을 열어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CCTV 확인 결과, B씨는 A씨가 도와주기 전까지 두 차례에 걸쳐 출입문을 열려 했으나 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의도를 떠나 A씨의 행동이 결과적으로 B씨를 숨지게 한 것인 만큼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며 현재 법리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