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17일 10시 03분 KST

전현직 '연예가중계' 리포터들이 밝힌 "싸랑해요 연예가중계"의 비밀(영상)

방한 할리우드 스타들이 한번은 거쳐간다는 그것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이혜성 아나운서가 할리우드 배우 인터뷰 뒷이야기를 밝혔다.

이혜성은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 ‘연예가중계’ 질문을 받았다. 그가 MC로 활약 중인 ‘연예가중계’에서 할리우드 배우 인터뷰를 자주 선보였기 때문.

이혜성은 “PD들이 항상 연예가중계 시그니처인 ‘사랑해요 연예가중계’를 따오라고 한다”며 어려운 점을 말했다.

″매니저들이 자기 배우들에게 한국말 시키는 걸 안 좋아한다. 인터뷰 전에 정식으로 물어보면 ‘노 코리안’ 이라며 거절한다”는 것. ”그럴 때는 종이를 작게 말아서 매니저 몰래 배우에게 보여준다”고 비밀을 밝혔다.

이를 듣던 MC전현무는 ”나도 그랬다”며 공감했다. 이어 ”키아누 리브스 인터뷰 때였는데, ‘사랑해요 연예가중계’를 따야 된다고 하더라. 땀이 너무 났다”며 ”나도 쪽지로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kbs

자세한 이야기를 아래 영상에서 들을 수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