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16일 13시 46분 KST

'스타 강사' 이다지가 '100억 계약설'과 남모를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학생들을 넘어 일반인들에게 알려지게 된 계기도 독특했다.

MBC

‘스타 역사 강사’ 이다지가 ’100억 계약설’과 인기, 그리고 그 뒤에 숨겨진 고충 등에 대해 밝혔다.

15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스승의 날을 맞아 각 분야에서 많은 이들의 스승으로 꼽히는 배우 류승수, 가수 박선주, 댄스스포츠 선수 김지우, 그리고 이다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다지는 100억 원 계약금 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국영수 선생님들은 중소기업 일 년 매출 버금가는 연봉을 받는 경우도 있다”라며 ”한 과목만 해도 어마어마한 연봉, 100~500억 사이”라고 밝혀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또한 이다지는 ”영화 ‘관상’ 수양대군 역의 이정재는 싱크로율 1위”라고 말한 뒤 ”김구라는 흥선대원군, 김국진은 인현왕후”라며 MC들을 역사적 인물과 연계시켜 평가, 웃음을 더했다.

앞서 이다지는 한국리서치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입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대입에 가장 도움이 된 강사 1위‘에 뽑혔다. 이다지는 ”예전에는 학생들이 새벽에 와서 줄을 서서 자리를 맡았는데, 요즘은 ‘티켓팅’을 한다”며 ”좌석 티켓팅이 열리면 몇 초 만에 앞 좌석부터 마감된다”고 자신의 인기에 대해 말했다.

MBC

이다지가 학생들을 넘어 일반인들에게 알려지게 된 계기도 독특했다. 다지는 ”제가 EBS에서 강의할 때 수강 후기에 어떤 학생이 저에게 바치는 듯한 시를 써줬는데 그걸 정말 잘써서 사람들이 보고 캡처를 하면서 시 자체가 유명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떤 음악하는 분이 감명을 받아서 이걸 랩으로 만들었다”며 ”그래서 그것 때문에 학생뿐만 아니라 일반인분들한테 알려졌다”고 전했다.

그러나 남모를 고충도 있었다. 이다지는 ”강사가 된 이후로는 못 하는 게 많다”라며 ”어디를 가든, 술을 만취할 때까지 마실 수 없다”고 털어놨다. 또 ”강의가 끝나면 회사에서 ‘오늘 강의 중 이 부분은 빼겠다’고 문자가 온다”라며 ”금지라기보다는 워낙 듣는 사람들이 불특정 다수이다보니 관리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