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5월 16일 10시 11분 KST

일본 자민당이 의원들에게 배포한 '실언방지 매뉴얼' 내용

자인당 소속 관료들은 최근 잇단 망언으로 비난을 받았다.

ASSOCIATED PRESS

일본 자유민주당이 5월 10일, 당 소속 의원들에게 ‘실언방지 매뉴얼‘을 배포했다. A4용지 1장 분량으로 제작된 이 매뉴얼의 제목은 ‘실언이나 오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당 소속 의원과 관료들의 실언과 망언이 잇따르면서 내부 단속에 나선 듯 보인다. 최근 사쿠라다 요시타카 전 올림픽 담당 장관과 츠카다 이치로 전 부 국토교통상이 실언으로 사임했다. 게다가 일본은 오는 여름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다.

‘아사히 신문’을 비롯한 일본 언론에 따르면 매뉴얼의 내용은 꽤 구체적이다.

- 발언 전부가 아니라 끊겨서 전달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하라
- 쉼표를 쓰지 말고, 마침표를 써서 짧은 문장으로 말해라
- 사적인 모임에서도 누군가가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해 공개할 수 있다
- 약자, 피해자에 대해 말할 때는 더 배려하라
- 표현에도 제동을 걸어야 한다

이 밖에도 특히 주의해야할 주제의 발언들에 대해서도 정리했다.

- 역사 인식과 정치 신조에 관한 개인적인 의견
- 젠더, 성적소수자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
- 사고와 재난에 대해 배려가 없는 발언
- 질병과 노인에 대한 발언
- 잡담하는 듯한 말투의 표현

자민당은 특히 ‘역사 인식’과 관련된 내용에서는 ”사과도 못하고 장기화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FNN에 따르면, 이러한 매뉴얼에 대해 자민당 내부에서는 ”매우 도움이 되는 내용”이라고 평가하는 의견이 있는 반면, ”정치인의 발언은 통제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발하는 입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