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15일 16시 29분 KST

남궁민이 '닥터 프리즈너' 담당 스태프들에게 포상휴가를 선물했다

종영 후 하와이로 떠난다.

뉴스1

배우 남궁민이 드라마 촬영을 하느라 고생한 자신의 스태프들에게 사비로 포상휴가를 선물했다.

15일 일간스포츠는 단독으로 남궁민이 KBS2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종영 후 스태프들을 데리고 하와이로 떠난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련의 사정으로 인해 포상휴가를 갈 수 없게 된 담당 스태프들을 위해 남궁민은 모든 비용을 자신이 지불하기로 했다.

보도가 나온 후 남궁민 측도 입장을 밝혔다. YTN에 따르면 남궁민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 측은 ”‘닥터 프리즈너’ 종영 후 고생한 담당 스태프들을 데리고 하와이로 떠난다”며 ”모든 비용은 남궁민의 사비로 한다”고 전했다.

남궁민이 출연한 ‘닥터 프리즈너’ 마지막회는 1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