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15일 09시 51분 KST

"타다 퇴출" 외치던 택시기사가 분신 사망했다. 4번째다

공유 서비스에 대한 반대

뉴스1

한 개인택시 기사가 15일 새벽 서울광장 근처에서 분신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18분쯤 안모씨(76)가 시청광장 인근 인도에서 스스로 몸에 불을 붙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5분 뒤 도착했지만 이미 안씨의 몸에는 불이 붙은 상태였다. 화재 진압 후 병원으로 옮겨진 안모씨는 이미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안씨가 분신한 인도 옆에는 안씨의 택시와 기름통이 발견됐다. 택시 보닛에는 ‘공유 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 등이 적힌 종이가 여러개 붙어 있었다.

안씨는 개인택시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다 등의 차량 공유 서비스에 반대해 분신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원인은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시신은 서울시 중구 백병원에 안치됐다.

차량 공유 서비스에 반대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택시 기사는 이번이 네 번째로 이중 3명이 숨졌다. 지난해 12월10일 택시기사 최모(57)씨가 국회 앞에서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에 항의하며 택시 안에서 분신해 숨졌다.

1월9일에는 광화문역 인근에서 택시기사 임모(64)씨가 분신해 숨졌다. 지난 2월11일에는 택시기사 김모(62)씨가 국회 앞에서 택시에 불을 지른 뒤 국회로 돌진했다. 김씨는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기는 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타다 퇴출" 외치던 택시기사가 분신 사망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