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5월 12일 15시 52분 KST

이낙연 총리가 버스파업 대책마련을 예고했다

파업 중단을 촉구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버스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것과 관련 ”정부는 주민들의 불편과 불안을 없애도록 비상수송대책을 준비하는 등 오후 종합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버스노조는 국민 불안을 무겁게 인식해 파업결의를 중단하고 대화에 조속히 동참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파업 예고 업체 90%는 준공영제나 1일2교대를 이미 시행해 근로시간 단축의 부담이 거의 없는 업체들로 그럼에도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보전 이유로 파업을 하겠다는 건 다른 의도가 있지 않은가 의심된다”며 ”소관 지방자치단체는 책임있게 중재조정을 시작해달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정부가 민생안전과 고용 및 산업위기지역 지원, 포항지진과 강원도 산불 지원 등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한지 17일이 됐다”며 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하기도 했다.

또 ”민생이나 산업현장 여건 녹록지 않은건 여야 관계없이 모두 아는 사실로, 야당이 유감스럽게도 민생 어렵다면서 외면하고 산업현장 어렵다고 하면서 국회가 외면하는건 타당한 태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정으로 민생, 산업현장이 어렵다고 생각하면 국회는 안건을 시급히 논의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여야 5당 대표 회동 건의했고 야당도 원칙적·긍정적 반응을 보여 빨리 여야가 열리길 기대한다”며 ”국회 조속화·정상화는 다수 국민들의 염원으로 국회가 정상화돼 모든 문제가 논의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지난주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서는 ”북한이 하루 빨리 대화의 장으로 복귀해주시길 바란다”며 ”국제사회협력해가면서 한반도 평화 위한 노력을 흔들림없이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