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12일 12시 21분 KST

배우 정영주가 파격적인 드레스를 즐겨 입는 이유

"다리가 두꺼우면 다리를 내놓고, 등판이 넓으면 등판을 드러낸다. 단점을 드러내니...."

뉴스1
뮤지컬배우 정영주 

드라마 ‘열혈사제’의 배우 정영주가 여러 시상식에서 파격적인 드레스를 입어온 것과 관련한 생각을 밝혔다. 

정영주는 11일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고등학교 때 키가 10cm 커지면서 몸이 변했다. 내 몸에 대해 돌아볼 시간 없이 그저 맞는 옷을 찾아입기에 급급했다”며 ”어떤 선배가 ‘나는 체격이 너 같으면 그런 옷 안 입는다’고 했고, (그 후) 생각을 바꿨다”고 전했다.

정영주는 ”이제 다리가 두꺼우면 다리를 내놓고, 등판 넓으면 드러낸다”며 ”단점을 드러내니 개성 있게 보이기 시작하고, 좋게 보는 사람이 있으니까 자유로워진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