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10일 20시 00분 KST

기안84가 청각장애인 희화화 웹툰에 대한 사과문을 웹툰에 올렸다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려고"

기안84/네이버웹툰

만화가 기안84가 이번에는 청각장애인을 희화화한 데 대해 사과의 글을 남겼다.

기안84는 10일 자신의 네이버 웹툰 ‘복학왕’을 통해 청각 장애인 희화화에 대해 ”더 신중하겠다”며 자신의 웹툰 페이지에 그림의 형태로 사과의 글을 남겼다.

기안84는 ”이번 원고에 많은 분들이 불쾌하실 수 있는 표현이 있었던 점에 사과 말씀 드린다”며 ”성별/장애/특정직업군 등 캐릭터 묘사에 있어 많은 지적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려고 캐릭터를 잘못된 방향으로 과장하고 묘사했던 것 같다”며 ”앞으로는 더 신중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7일 공개된 ‘복학왕’에서는 청각장애인 캐릭터인 주시은이 닭꼬치를 사 먹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때 주시은의 속마음을 나타내는 말풍선에도 ‘하나마 머거야디’ ‘마이 뿌뎌야디’ ‘딘따 먹고 딥옜는데’ 등등 어눌한 발음의 대사가 사용돼 장애인 희화화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비판이 제기된 후 해당 말풍선은 ‘마이 뿌려야징’ ‘진짜 먹고 싶었는데’로 수정된 상태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10일 입장을 내어 ”작품에서 해당 캐릭터는 말이 어눌하고 발음도 제대로 못 하는 것은 물론 생각하는 부분에서도 제대로 발음 못 하는 것처럼 등장하는 내내 표현되고 있다”며 ”지금까지 작품을 통해 청각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행위를 지속적으로 해온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