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10일 16시 18분 KST

장애인단체가 기안84의 '복학생'을 문제 삼으며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청각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행위를 지속적으로 해온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시기 바랍니다"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뉴스1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네이버 웹툰 ‘복학왕’이 청각장애인을 희화화했음을 지적하며 작가인 기안84를 향해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7일 공개된 ‘복학왕’에서는 청각장애인 캐릭터인 주시은이 닭꼬치를 사 먹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때 주시은의 속마음을 나타내는 말풍선에도 ‘하나마 머거야디’ ‘마이 뿌뎌야디’ ‘딘따 먹고 딥옜는데’ 등등 어눌한 발음의 대사가 사용돼 장애인 희화화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비판이 제기된 후 해당 말풍선은 ‘마이 뿌려야징’ ‘진짜 먹고 싶었는데’로 수정된 상태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10일 입장을 내어 ”작품에서 해당 캐릭터는 말이 어눌하고 발음도 제대로 못 하는 것은 물론 생각하는 부분에서도 제대로 발음 못 하는 것처럼 등장하는 내내 표현되고 있다”며 ”지금까지 작품을 통해 청각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행위를 지속적으로 해온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작가 기안84님은 지속적으로 특정 장애에 대해 차별을 계속해 왔고, 그 차별이 쌓이고 쌓여 이번과 같은 결과물까지 만들어진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기안84님의 차별로 청각장애인 당사자분들은 깊은 배제와 상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누군가 공개적인 공간에서 기안84님의 ‘특징’을 동네방네 얘기하며 희화화한다면 그건 기안84님에게 부당한 일이고, 상처가 되는 일이기에 정당화될 수 없다”며 ”마찬가지로 기안84님께서도 이런 식으로 청각장애인을 희화화할 정당성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NHN을 향해서도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행위가 다른 작품에서 재발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