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09일 21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09일 21시 28분 KST

문재인 대통령, "대북 식량지원·안보문제 국한해서라도 영수회동 제안"

"국민들의 공감과 지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대북식량지원 문제를 비롯한 안보문제에 국한해 여야 영수회동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패스트트랙 문제와 같이 당장 풀기 어려운 주제로 곤란하다면 (대북)식량지원문제, 안보문제에 국한해 회동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사실 식량지원에 대해 한미 간 합의한 것이 (북한의 발사체) 발사 이전”이라며 ”그 이후 (오늘) 또다시 발사가 있었기 때문에 이 점(식량지원)에 대해선 국민들의 공감과 지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여야 정치권 사이에도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차제에 대통령과 여야대표들의 회동이 이뤄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