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09일 21시 23분 KST

문재인 대통령, "국회선진화법 부정해서는 안된다"

"참 뭐라 말할지 모르겠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문 대통령과 문재인 정부를 향해 ‘독재’라는 표현을 쓰며 비판하고 있는 것과 관련 ”참 뭐라 말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한국당은 야당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정국을 끌어가고 있다고 판단해 대통령에게 독재자라고 얘기하는데 이 말을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 들었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당의 반발 원인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에 있다고 보고 ”패스트트랙이란 성격이 말하자면, 다수 의석을 가진 측에서 독주하지 못하게 하면서 야당은 물리적인 저지를 하지 않기로 하고 그 해법으로 패스트트랙이라는 해법을 마련한 것”이라며 ”그래서 그 해법을 선택한 것을 가지고 독재라 하는 것은 정말, 조금 맞지 않는 얘기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야말로 (야당이) 국회선진화법의 혜택을 많이 누려왔는데 선진화법이 정해놓은 방법을 부정해서는 안되는 것”이라며 ”게다가 정말 촛불, 우리 민심에 의해 탄생한 그런 정부가, 지금 말하자면 독재, 그것도 그냥 독재라 하면 또 설득력이 떨어질 수 있으니 색깔론을 더해 좌파독재로 규정짓고 투정하는 것을 보면 참 뭐라 말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