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5월 07일 16시 50분 KST

카자흐스탄 대통령 비서들은 대통령 얼굴에 '뽀샵'을 많이 한다

그의 이름은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다.

ASSOCIATED PRESS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은 지난 3월, 대통령직을 인수 했다. 1991년 취임해 약 30년 동안 대통령으로 있던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이 지난 3월 자진 사임하면서 상원의장을 맡고 있던 토카예프가 자동으로 대통령이 된 것이다. 카자흐스탄에서는 오는 6월 조기 대통령 선거가 열릴 예정이고, 토카예프 또한 여당인 ‘누르오탄(조국의 빛)’ 당의 대선 후보로 출마할 예정이다.

이미 카자흐스탄은 대선을 둘러싼 선거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토카예프 측은 이 선거운동에 포토샵까지 동원한 상황이다.

라디오 프리 유럽 라디오 라이브러리(RFE/RL)는 지난 4월 30일, ”카자흐스탄의 새로운 지도자가 사진편집 소프트웨어를 통해 드라마틱 하게 변신해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아래는 지난 4월 초,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정상회담 사진이다. 이 사진은 AP통신이 촬영했다.

ASSOCIATED PRESS

 

그리고 아래는 토카예프 대통령의 트위터에 공개된 같은 상황의 사진이다.

twitter.com/TokayevKZ

턱 부분이 매끄럽게 변형됐다는 걸 알 수 있다. 아래 2장의 사진도 비교해보자. 

ASSOCIATED PRESS
twitter/TokayevKZ

 

비슷한 상황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카자흐스탄을 방문했을 때도 벌어졌다. 아래는 청와대의 공식 사진이다.

대한민국 청와대/페이스북

그리고 아래는 역시 토카예프 대통령의 트윗에 공개된 사진이다.

 

twitter/TokayevKZ

헝가리의 빅토르 오르반 총리와 만났을 때도, 토카예프 대통령의 비서들은 사진에 변형을 가했다.

토카예프 대통령의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의 대부분이 위와 비슷한 방식으로 얼굴과 턱의 주름을 매끈하게 만졌다.

twitter/TokayevKZ

RFE/RL은 자사의 중앙아시아 특파원을 통해 ”토카예프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사진조작을 통해 토카예프 대통령을 신선한 얼굴로 제시하려는 시도일 수 있다”고 전했다. 토카예프 대통령은 오는 5월 17일, 66세가 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